강인경




사람도 어떤 색깔의 옷을 입느냐에 따라 달라보이듯이 하얀 백자는 비움이라면 강인경 작가의 청화는 비움 위에 더해지는 채움이다. 비움과 채움이 공존하는 청화백자는 은은하게 소박한 매력을 가진다. 그릇을 음식이 입는 옷이라고 한다면 청화백자와 그에 담긴 음식이 어우러져 만들어내는 미감은 분명 백자와는 다른 맛이 있다.



GO SHOP